본문 바로가기
여행정보::TRAVEL/태국생활

부산에서 버스기사를 구한 용감한 여고생이 인터넷 상에서 화재다.

by 조니정 JONY JUNG 2015. 4. 23.

버스기사 구한 용감한 여고생



(KBS 9시 뉴스 캡쳐) 


(조니타이- 부산)   음주운전 차량을 막아서다가 차에 치인 버스기사를 도운 여고생 

인터넷상에서 화제다. 



(부산 뉴스에 올라온 영상보기)


네티즌들은 이 학생을 '빨간 가방 여고생'이라고 부르며 용기 있는 행동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21일 부산경찰청 페이스북에 '빨간 가방 여고생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과 글이 올라왔다. 지난 14일 밤 10시 40분께 13초 동안 촬영된 영상이다. 

부산경찰은 "차로를 넘나드는 음주운전 차량을 버스기사가 제지하려다가 위험에 처한 순간 빨간 가방을 멘 여학생이 도로로 뛰어들었다"며 "이 여고생이 버스 기사를 보호함과 동시에 차 번호를 외치며 주변 시민들에게 신고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영상을 보면 횡단보도 한복판에서 셔츠를 입은 한 남성이 흰색 차량을 막고 서 있다. 그러나 흰색 차량은 이내 남성을 넘어뜨린 뒤 그대로 도주한다. 

그 순간, 빨간 가방을 멘 여학생이 도로에 뛰어들면서 쓰러진 남성을 보살피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한다. 

만취 운전자가 차로를 넘나들며 운전하자 이를 본 버스운전기사가 해당 차를 막아서다 발생한 사건으로 자칫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다. 

도로에 뛰어든 여고생은 부산 성심보건고등학교 2학년 김영희 양으로,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양의 신고로 운전자는 600m를 달아나다가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이 운전자의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04%였다. 

이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부산경찰청 페이스북에 1만6천개의 '좋아요'를 눌렀고, '여고생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음주운전 절대로 하지 마세요' 등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 뉴스는 유튜브및 부산뉴스를 토대로 합니다. 

<저작권자(c) 조니타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