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OX

5200명 누드 촬영장에 알몸 생방송한 리포터

by JONYTHAI JONY JUNG 2010. 3. 1.

5200명 누드 촬영장에 알몸 생방송한 리포터

서울신문 | 입력 2010.03.01 14:06 | 수정 2010.03.01 14:06 | 누가 봤을까? 50대 남성, 제주

 
[서울신문 나우뉴스]호주 시드니랜드마크오페라 하우스에서 5,200명의 누드촬영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공중파 뉴스 리포터가 역시나 알몸으로 현장 뉴스를 전해 또다른 화제를 낳고 있다.

1일 구름이 짙게 드리운 오페라 하우스에는 새벽3시(현지시간)부터 5,200여명의 시민들이 모여들어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이 됐다.

미국 사진작가인 스펜서 튜닉의 누드 사진 프로젝트인 '마디 그라스: 더 베이스'( Mardi Gras: The Base)에 참가하기 위한 것.

1992년 뉴욕을 시작으로 누드작품을 찍고 있는 튜닉은 2003년 바르셀로나에서는 7000명, 2007년 멕시코시티에서는 1만 8천명의 누드를 찍으며 화제가 됐다.

오전 6시부터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됐고, 채널7의 아침뉴스쇼인 '선라이즈'의 리포터인 그랜트 데니어는 현장에서 촬영소식을 전했다.

생방송으로 방송된 이 뉴스에서 데니어는 알몸으로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팀은 카메라에 혹시나 전신누드가 잡히지 않을까 조심하며 현장 뉴스를 전했다.

사진=채널7 선라이즈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호주통신원 김형태 tvbodaga@hanmail.net

재미있는 '물 건너 온 뉴스' 나우뉴스( nownews.seoul.co.kr )
[ ☞ 서울신문 구독신청 ] [ ☞ 나우뉴스, 이제 아이폰에서 보세요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