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LOVE & LIFE

우여곡절 끝에 8년만에 생긴 아기, 세상이 힘이 되어주었으면 ....

by JONYTHAI JONY JUNG 2016. 6. 1.

 세상에 단 하나뿐인,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여자사람, 

​​​​​​​​​​​​​​​​​​​​​​​​​​​​​​​​​​​​​​​​​​​​​​​​​​​​​​​​​​​​​​​​​​​​​​​​​​​​​​​​​​​​​​​​​​​​​​​​​​​​​​​​​​​​​​​​​​​​​​​​​​​​​​​​​​​​​​​​​​​​​​​​​​​​​​​​​​​​​​​​​​​​​​​​​​​​​​​​​​​​​​​​​​​​​​​​​​​​​​​​​​​​​​​​​​​​​​​​​​​​​​​​​​​​​​​​​​​​​​​​​​​​​​​​​​​​​​​​​​​​​​​​​​​​​​​​​​​​​​​​​​​​​​​​​​​​​​​​​​​​​​​​​​​​​​​​​​​​​​​​​​​​​​​​​​​​​​​​​​​​​​​​​​​​​​​​​​​​​​​​​​​​​​​​​​​​​​​​​​​​​​​​​​​​​​​​​​​​​​​​​​​​​​​​​​​​​​​​​​​​​​​​​​​​​​​​​​​​​​​​​​​​​​​​​​​​​​​​​​​​​​​​​​​​​​​​​​​​​​​​​​​​​​​​​​​​​​​​​​​​​​​​​​​​​​​​​​​​​​​​​​​​​​​​​​​​​​​​​​​​​​​​​​​​​​​​​​​​​​​​​​​​​​​​​​​​​​​​​​​​​​​​​​​​​​​​​​​​​​​​​​​​​​​​​​​​​​​​​​​​​​​​​​​​​​​​​​​​​​​​​​​​​​​​​​​​​​​​​​​​​​​​​​​​​​​​​​​​​​​​​​​​​​​​​​​​​​​​​​​​​​​​​​​​​​​​​​​​​​​​​​​​​​​​​​​​​​​​​​​​​​​​​​​​​​​​​​​​​​​​​​​​​​​​​​​​​​​​​​​​​​​​​​​​​​​​​​​​​​​​​​​​​​​​​​​​​​​​​​​​​​​​​​​​​​​​​​​​​​​​​​​​​​​​​​​​​​​​​​​​​​​​​​​​​​​​​​​​​​​​​​​​​​​​​​​​​​​​​​​​​​​​​​​​​​​​​​​​​​​​​​​​​​​​​​​​​​​​​​​​​​​​​​​​​​​​​​​​​​​​​​​​​​​​​​​​​​​​​​​​​​​​​​​​​​​​​​​​​​​​​​​​​​​​​​​​​​​​​​​​​​​​​​​​​​​​​​​​​​​​​​​​​​​​​여동생이 결혼 생활 8년 만에 여러 번의 실패와 고비를 넘기며 결국 인공수정에 성공했다. 임신 9주째, 충남 서산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광주에 모 병원까지 수시로 드나들며 진료를 받고 있다. 


그런데 오늘 여동생이 겁에 질린듯한 카톡 메시지로 연락이 왔다.이 나와서 서산에 있는 병원에 갔더니 의사가 유산기가 있다고 진찰을 내림, 결국 충격을 받고 서산이 아닌 다른 대도시에 큰 병원으로 가서 진찰을 받았는데 정상이란다. 안 그래도 평상시 혈압이 높은 우리 가족.! ㅠㅠ



이런 돌팔이 같은 병원이 있나.! 산모가 충격받고 아직도 떨고 있는데! 정말 잘못되면 책임 질 것인가? 욕나 온다.어머니가 살아계셔서 친정집이라도 있다면 출산휴가나 태국 우리 집에서 편하게 지내게 해주고 싶은데.! 너무나 미안하다. 


 더군다나 서산에는 그녀의 친한 친구도 없고, 지금 사는 집 위층에서 애들이 뛰어놀고 층간 소음 때문에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오랜 노력 끝에 힘들게 결실을 보았는데 내심 나는 그녀가 걱정이다. 

오늘 두 곳의 초음파 결과 사진은 이렇게 차이가 난다, 사진 오른쪽은 서산에 모 병원, 그리고 왼쪽은 내 사랑 스러운 조카가 선명히 보이는 대형 병원의 초음파 결과 사진이다. 


빠른 시일 안에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내가 제일 사랑하는 여자, 그녀를 만나러 가야겠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