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JONYTHAI JONY JUNG 2018.05.30 23:03

과거로의 여행 "2002년 태국에 정착하던 그때, 제프리랑 함께 본 첫 퀴어영화 


남자, 남자를 사랑하다 
로드무비 


*หนังวายอินดี้ที่ฮือฮาในเกาหลี(18+) 【เต็ม​เรื่อง​】ซับไทย


2002년 개봉한 <로드무비>는 이렇게 과격한 장면으로 시작된다.

한국 최초의 본격 동성 정사 신이다. 역시 동성 정사 신이 화제가 됐던 영화들, <쌍화점> 보다는 무려 6년이나 먼저 만들어졌고 <브로크백 마운틴> 보다도 3년이 빠른 작품이다. 

그리고 더욱 중요한 것은 바로 이 동성 정사 신의 주인공이<국제시장>의 천만 배우 황정민이라는 점이다.

황정민이 작년에 갑자기 유명해 지기 한참 전에 찍었던 영화 로드무비되시겠다.


애초에 개봉할 당시부터 동성애에 관해 파격적으로 다룬 것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영화의 내용은 간단하다. (펌기사) 


대식(황정민)은 지하도에서 사는 노숙인들의 우두머리격인 인물로덩치도 크고 힘도 센 마초적인 인물이다. 그러나 아이러니컬 하게도 그는 남자를 사랑하는 남자다.

석원(정찬)은 대식과는 정반대의 인물로 몸쓰는 일이라고는 평생한번도 해본적 없을 것 같은 인물이다. 

잘나가는 펀드매니저 였지만주가가 폭락하면서 단번에 쪽박차고 거리로 나앉은 인물이다.

술마시고 거리에 쓰러져 있던 석원을 대식이 지하도로 주워오면서 부터둘의 이야기는 시작된다. 

그리고 무작정 남쪽으로 떠난 대식과 석원의 여행에 마찬가지로 무작정 대식이 좋다고따라 붙은 티켓다방 종업원 일주(서린)가 끼어 들면서 셋의 관계는 복잡해 진다.


영화는 어떤 촬영기법을 썼는 지는 몰라도 화면이 거칠고 선이 굵어 장면장면이 아주 힘있어 보인다. 

그렇지만 정작 다루고 있는 내용은 답답하고 암울하기 짝이 없다.

대식과 석원, 일주에게는 도무지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뭔가 좀 나아질까 싶어서 길을 떠나기는 하는데,영화속 대사에서도 나오듯,

길끝에 희망은 없다. 그냥 길 끝에는 또다른 길이 있을 뿐, 아무것도 없다.

그냥 움직이고 있으면 좀 나아질까 싶어 마냥 움직일 뿐이다.

대식과 석원, 일주 세사람의 관계를 들여다 보면 답답한 마음은 더 커진다.

이건 뭐, 작정하고 꼬아도(물론 작정하고 꼬아놓은 관계지만) 이렇게꼬이기는 힘들어 보인다.

대식은 석원을 사랑하고 있지만 이성애자에 어엿한 부인까지 있는 석원은도리어 그런 대식을 경멸한다. 


석원이 대식을 사랑하게 될것 같은 가능성은 눈꼽만큼도 보이지 않는다.그저 짝사랑을 하고 있는 대식의 애간장만 탈뿐이다.


대식을 사랑하는 일주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


대식에게 적극적으로 구애를 해보기는 하지만 동성애자인 대식이일주를 좋아하게 될 가능성은 석원이 대식을 좋아하게 될 가능성만큼이나 적어 보인다. 


석원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 대식을 경멸한다 말하면서도 도무지 생존력이 없는 그로써는 대식을 벗어날 수 없다.

세사람을 보고 있자면 나까지 숨이 턱턱 막혀 돌아가실 지경이다.

우리 퀴어영화, 퀴어사랑 발전을 위해서 아래 [좋아요/ 공감] 버튼 쿡 눌러주시는거 잊지마세요! 


블로그 :


페이스북 페이지:

인스타그램

조니정은 방콕과 서울을 업무상 주기적으로 오고가는 상황입니다. 직통전화보다는 라인과 카톡 메신저를 통한 통화나 메시지가 더 빠르게 연결될 수 있습니다. 카톡라인, 페북, 인스타, G 메일등 온라인 통합 아이디는 JONYJUNG 입니다. 지금 스마트폰 카메라를 열고 아래 QR 코드에 다가가 보세요. 감사합니다. 


한국 연락처

태국 연락처 

 

สวัสดีครับ ผมชื่อ โจนี่จอง ผมเป็น ผู้ประสานงาน คณะถ่ายทำรายการทีวี (#Tour Coordinatorจาก ประเทศ เกาหลีใต้ ครับ 

태국 여행의 모든것, 투어 ⓝ 방송코디네이터 |
저작권자(c) 조니타이ⓒ SINCE 2001>

카카오톡, 라인, 페이스북을 이용하시면 가장 빠르게 연결이 됩니다.     

<태국 투어 ⓝ 방송 전문 코디네이터 (c) 조니타이 | 저작권자 JONYTHAI ⓒ SINCE 2001>

떠나시기전 ▽ 아래 공감♡/좋아요 버튼 쿡 눌러주시는거 잊지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