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OX293

태국 혈액시위 위해 '헌혈하는' 승려 태국 혈액시위 위해 '헌혈하는' 승려 (EPA=연합뉴스) 1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독재저항 민주주의 연합전선(UDD, 일명 레드셔츠)'의 반정부 시위 도중 한 불교 승려가 정부 청사에 피를 뿌리는 '혈액시위'를 벌이기 위해 피를 뽑고 있다. epa02081155 A Buddhist monk is among the first amongst red-shirted anti-government protester to donate ten cubic centimeters of his blood during a mass demonstration in Bangkok,Thailand, on 16 March 2010. Protest leaders aim to draw one million cubic centimeter.. 2010. 3. 16.
Trance Mix - Ibiza Chillout 12 min mix Trance Mix - Ibiza Chillout 12 min mix 강추! 댓글.. 팍팍! 2010. 3. 16.
영어로 말하는 표현- 명언중에서.. Think like a man of action and act like man of thought. (행동하는 사람처럼 생각하고, 생각하는 사람처럼 행동하라.) Courage is very important. Like a muscle, it is strengthened by use. (용기는 대단히 중요하다. 근육과 같이 사용함으로써 강해진다.) Life is the art of drawing sufficient conclusions from insufficient premises. (인생이란 불충분한 전제로부터 충분한 결론을 끌어내는 기술이다) By doubting we come at the truth. (의심함으로써 우리는 진리에 도달한다) A man that hath no virtue in hims.. 2010. 3. 16.
검색보다 빠른뉴스- 태국 박성인 뉴스칼럼- 3월13일 빨간옷의 시위상황 전체상황 글쓴이 : 박성인 날짜 : 10-03-13 22:22 조회 : 384 시위집회장은 연설계속중~~ 22.10 평온한 가운데 열띤 시위연설무대 빨간옷의 주도자들이 번갈아 가며 시위연설무대에 올라 아맏(사라지지않는 불사신의 권력-쁘렘 띠나쑤라논 왕실위원장의 권력체제)의 정부인 아피씯 웨차치와 총리의 현정부가 사퇴를 하고 새로운 선거를 통해 진정한 국민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사퇴를 종용하는 연설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20.47 탁씬 - 진정한 민주주의를 되찾기위해 싸워라!!! 탁씬전총리가 빨간옷의 시위장에 국제전화 방문을 통해 시위참가자들에게 용기와 격려를 하였으며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한 싸움을 활발하게 하기를 바라며 이 정부는 아주 얼굴이 두꺼운 정부고 아직도 더 오래 있고 싶어하며 기존의 그 사람.. 2010. 3. 14.
한.러시아, '여행유의' 지정 둘러싸고 갈등 한.러시아, '여행유의' 지정 둘러싸고 갈등 연합뉴스 | 입력 2010.03.12 22:52 | 수정 2010.03.12 23:01 | 누가 봤을까? 30대 남성, 제주 러'외무부 "여행유의 지정 부당"..외교부 "불가피한 조치" 정부관계자 "주한 러시아 대사관에 사전설명"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유현민 기자 = 우리 정부가 최근 잇따른 한국인 대상 테러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 전역을 여행유의 지역으로 지정하자 러시아 당국이 '정당하지 않은 결정'이라며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수교 20년을 맞아 양국 관계의 발전을 도모하려는 상황에서 이번 사태가 자칫 좋지 않은 파장을 남길 가능성이 우려되며, 양국 당국간 사태 수습 노력 등이 주목된다. 러시아 외무부 공보국은 12일 성명을.. 2010. 3. 13.
유럽 통합의 기초 공사 ‘왕실 간 통혼’ 유럽 통합의 기초 공사 ‘왕실 간 통혼’ 시사저널 | 조명진 | 유럽연합집행이사회 안보자문역 | 입력 2010.03.10 18:49 ⓒ연합뉴스 유럽 통합을 2차 세계대전 이후에 나타난 전후 복구 체제의 하나로 보는 것은 단편적인 시각이다. 유럽인들이 갖는 동질성의 기원은 먼저 로마 제국에서 찾을 수 있다. 고대 로마 제국은 지금의 지중해 인접 국가를 비롯해 영국과 독일을 포함한 서유럽 대부분의 지역을 통치했다. 또한, 2백년에 가까운 십자군 전쟁(1095~1291) 동안 유럽의 왕실과 귀족들이 선봉에 나서 연합군을 결성했다. 유럽인들이 동질성을 느끼는 바탕에는 이처럼 통치 방식, 종교·언어의 유사성 그리고 상위 지배층으로부터의 결속 강화 방식인 왕실 간의 통혼이 있다. 유럽의 통혼이 동양과 다른 점은 양.. 2010. 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