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JONYTHAI JONY JUNG 2018.11.28 15:23



국민의 평등권을 침해한다고 법원이 판결해 놓고선 다수에 의한 다수가 사는 이 세상에서 소수의 입장과 동등한 처지, 그리고 대화와 타협의 과정은 거치지도 않고 무조건 적인 반대의 법안을 만들어서 통과시키자는 발상 자체가 횡포와 다름없다. “소수자는 그냥 조용히 숨죽이고 사세요” 라는 것인가? 무조건 소수자를 반대하는 법안을 만드는것은 민주 사회에서 정당화 될수가 없다. 당신도 소수자가 될수있다는걸 잊지마세요.ㅠㅠ


(무조건 다수의 편에 서는 당신은 비겁하다.)

보수적인 아시아 특히 이 (?) 나라는 너무 멀었다. 소식듣고 온종일 기운 빠지고 진흙탕에 빠진 기분이다. 그래도 투쟁은 계속된다. 이 침울한 진흙탕에서 빠져나올것이다.

CHEER UP, TOGETHER, STRONGER!!!!



*24일 이뤄진 대만 내 국민투표 결과동성결혼 인정이 무산됐다. <BBC뉴스 코리아>

대만 내 동성결혼 합법화 움직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건 지난 5월.
대만 법원은 2017년 5월 동성혼을 금지하는 현재 법안이 헌법에 어긋나고, 국민의 평등을 침해한다고 판결했다.

이어 대만 입법원(국회)에 동성혼을 합법화하도록 법을 개정하든지 동성 간 시민결합(civil partnership)을 허용하는 법을 통과시킬 것을 요구했다.

또 입법 절차가 2년 이내에 이뤄지지 않을 경우, 동성결혼을 희망하는 예비 부부는 판결에 따라 법적 부부가 되는 절차를 밟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에 반발하며 보수단체, 인권단체 등이 국민투표 청원서를 내며 최종 결정은 국민의 몫이 됐다.

반대해도 바꾼다

이번 국민투표 청원서를 제출한 보수단체들은 '결혼'을 남성과 여성 사이에 성립되는 관계로 규정한 현 민법을 유지하자고 주장했고 LGBT 지지 운동가들은 개정할 것을 주장했다.

쉽게 말해 혼인 주체를 '남녀'로 제한할지 아닐지에 대한 질문이 주어진 것이다.

어제 24일 발표된 결과는 결혼을 앞으로도 남녀'로 제한하자는 반대 측의 승리였다.

하지만 정부는 국민투표 결과에도 불구하고 법안을 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성 간 시민결합을 허용하는 법을 통과시키라는 법원의 명령을 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민법을 개정하는 대신 특별법을 따로 개설해 시민결합을 허용시킬 것으로 보인다.

출처: https://www.bbc.com/korean/international-46333489​​

#소수의견 #성소수자 #인권 #더불어사는세상 #소수자 #휴먼라이츠

⬇️아래는 대한민국 평등권 관련 법이다.

대한민국 헌법 제11조는 법치주의를 선언한 대한민국 헌법의 조항이다. 3항으로 구성되어 있다.

① 모든 국민은 법 앞에서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

② 사회적 특수계급제도는 인정되지 아니하며, 어떠한 형태로도 이를 창설할 수 없다.

③ 훈장등의 영전은 이를 받은 자에게만 효력이 있고, 어떠한 특권도 이에 따르지 아니한다.

posted by JONYTHAI JONY JUNG 2018.11.15 23:00

태국에서 제일 잘 나가는 유명 트랜스잰더 100명이 화보촬영을 했다.

그들은 태국에서 "까터이" 로 불리운다.

그들의 끼와 재능이 확실하게 들어나 보이는 이번 이벤트는 브이로그에서 준비했다.

연령,세대별로 전국에서 모인 유명 태국 잰더들은...

지상파 및 온라인, 오프라인 할것없이 활발한 활동을 하며 인지도를 얻고 있는 트랜스잰더들로 구분을 하고있다.

세대별로 살펴볼 필요가 있으며 그들은 지금 무엇을 외치는가? 무엇을 필요로 해서 이번 단체 화보 촬영 이벤트에 참가하게 되었는가? 

가족과 함께 또는 부모님과 함께 이번 화보 촬영에 참가한 잰더들도 있다.

현재 태국 연예계에서 활동중이거나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인물들로 구성되었다.  


posted by JONYTHAI JONY JUNG 2017.06.30 14:03

2017년 7월15일(토) 서울시청 광장 으로 모이자.!!!


 english china japan

สวัสดีครับ 

เราเป็นคณะกรรมการจัดงาน KQCF




สำหรับ KQCF ที่ 18 ในปีพ. ศ. 2560 Queer Parade จะจัดขึ้นในวันที่ 15 กรกฎาคมและ 


KQFF จะเริ่มตั้งแต่วันที่ 20-23 กรกฎาคม

นี่คือเวลาที่จะเปิดเผยการดำรงอยู่ของเราและเพิ่มเสียงของเรา

มาร่วมกันตะโกนสโลแกนของปีนี้ว่า "ไราต้องการการเปลี่ยนแปลงเดี๋ยวนี้"
ขอขอบคุณครับ

http://www.kqcf.org/xe/english



Schedule: 7/14(Fri) ~ 7/23(Sun)

Slogan: ‘There’s no LATER. We demand a CHANGE NOW!’

Events: Queer Parade, Main Party, Korea Queer Film Festival

Host: KQCF Organizing Committee

 

Official Website: www.kqcf.org

Facebook: www.facebook.com/kqcf2000

Twitter: www.twitter.com/kqcf



ผู้ประสานงาน #JONYTHAI ครับ




posted by JONYTHAI JONY JUNG 2017.06.27 17:58

국가인권위원회가 성소수자 차별 금지와 대체복무 허용, 사형제 폐지를 담은 자체 헌법개정안을 내놨다. ‘국민’으로 한정하던 기본권의 주체를 ‘사람’으로 확대하는 등 기본권 보장과 인권보호 체계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인권위는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인권위 청사에서 열린 ‘기본권 보장 강화 헌법개정(안) 공개 토론회’에서 이런 내용의 개헌안을 공개했다.

인권위는 헌법 1조 3항에 ‘대한민국은 인권국가를 지향하며 모든 권력은 국민을 위해 행사된다’는 조항을 넣어 인권국가를 지향한다는 점을 명시했다. 기본적 인권에 관한 내용을 담은 헌법 2장에는 ‘사형제도는 폐지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또 ‘모든 국민은 ○○권을 가진다’는 표현을 ‘모든 사람은 ○○권을 갖는다’로 고쳐 기본권의 주체를 ‘사람’으로 명시했다. 한국 국적을 가진 이뿐 아니라 국내에 체류하는 누구라도 기본권은 보장받아야 한다는 취지다.


kakao

평등권과 관련해 인권위는 개정안 15조에 ‘누구든지 모든 영역에서 성별, 종교, 인종, 언어, 출신지역, 장애, 나이, 성적 지향, 학력, 사상, 정치적 의견, 사회적 신분 등 어떠한 이유로도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성소수자의 차별금지를 명문화한 셈이다. 양심에 반해 집총 병역을 강제할 수 없도록 하고, 정당한 사유가 있으면 병역 외에 대체복무를 부과하도록 하라는 내용도 명시했다. 국가가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라 기본소득에 관한 시책을 강구하도록 하는 조항도 넣었다.

특히 인권위는 세월호 참사 이후 관심이 쏠렸던 생명권·안전권을 모든 사람의 권리로 헌법에 신설·명시하고, 재해 예방 및 재해 위험으로부터 사람을 보호해야 할 의무를 국가에 지웠다. 정당 해산 요건도 강화해, ‘정당의 목적이나 활동이 민주적 기본질서에 위배될 때’를 ‘정당의 활동이 민주적 기본질서에 위배될 때’로 고쳤다. 단순히 정당이 지닌 특정 목적만을 이유로 강제 해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인권위는 설명했다.

출처:http://www.huffingtonpost.kr/2017/06/27/story_n_17302148.html?1498533615


posted by JONYTHAI JONY JUNG 2017.06.13 16:39

Inside Thai Local Experience.!!  


Build happiness, 


Farm Party, It’s a world inspired by nature... 



👨🏻‍🌾 🌾 고즈넉한 태국 람빵 농촌 마을에서 만끽하는 '힐링' 여행 엄퍼 항찻.!!! 🐥



https://youtu.be/MCCabFyDErE


[#조니타이] - 마치 기계처럼 움직이는 답답한 도시에서 벗어나 “농촌ㆍ자연ㆍ사람 향기가 물씬 풍기는 따뜻한 곳에서 힐링을 하고 싶다면 농촌체험은 어떨까?


이곳 (람빵 ลำปาง/항찻 ห้างฉตร์) 마을에서의 삶은 모두가 잠이 드는 밤 9시쯤이면 풀벌레와 귀뚜라미, 개구리 소리가 고요히 자장가처럼 울려 펴진다.




햇살 뜨거운 람빵에 낮 최고 체감온도는 42도 • 낮과 밤의 기온차가 많은 이곳 마을 입구 낯선 자동차에 몸을 싣고 나타난 나와 제프리는 한류스타 버금가는 환영을 받는다.



마을 입구(항찻)에 들어서자마자 얼굴을 알아보고 손을 흔드는 농부와 마을 사람들 같은 피부색을 하고 있지만, 어딘가 어설픈 외지 외계인 나를 반겨주는 동네 꼬마들이 자동차 뒤를 힘차게 뒤 따라온다. "꼰 까올리 마 레오 (คนเกาหรีมาแ้ว)" 한국 사람이 왔다는 말이다,



한류 바람이 거센 태국에서 한류스타의 본고장의 나라에서 온 한국 외계인이 마을에 등장 한것이 신기한 듯 연신 마을 꼬마 기자들의 질문에 나는 답변을 한다, 한류스타 누구 봤냐? 어떻게 생겼냐? 영화나 TV 드라마에서 본 스토리를 연신 이야기하거나 한국산 상품들에 대한 질문도 빠짐없이 묻는다.

외지인, 이들이 말하는 외계인 (땅찻 → 외국인, 땅다우 → 외계인) 발길이 드문 이곳에서는 어쩌면 나의 등장 자체가 그들에게는 신기한 "별에서 온 그대" 처럼 느껴질 수 도 있을 것이다.



때묻지 않은 천사의 미소로 문화와 언어가 다른 우리를 반겨주는 마을 사람들과 한 폭의 그림같이 펼쳐지는 확 트인 마을 들녘과 논 밭 사이로 저만치 병풍처럼 펼쳐지는 산과 드넓은 평야 위에 야자수 나무아래 고삐를 풀어 놓은 하얀 들소와 검은소가 평화롭게 풀을 뜯어 먹는다.


그리고 마을 골목 길녁 마다 울타리가 없이 이집 저집을 자유롭게 드나드는 닭과 개들 그리고 담벼락 높이 올라온 이름모를 열대 과일이 태국의 고즈넉한 시골 풍경을 말해준다.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을 자연으로 부터 얻어 자급자족하면서 더불어 사는 사람들, 이곳에 깊이 뿌리 내려 해맑은 미소를 매일 먹고 사는 마을 사람들, 그 미소만큼이나 나와 제프리와의 관계를 모두 하늘이 내려주신 축복처럼 자연스럽게 받아드린 제프리 부모님과 친가 친척들, 먼 이웃사촌 그리고 모든 마을 사람들은 태국에서 나에게 가장 인간미가 많이 넘치는 모두가 나의 가족이자 고향사람이 되어 버린지 이미 오래전의 이야기다.


자연으로 부터 얻은 행복을 먹고, 나누는 이곳 사람들과의 하루는 시간 가는줄 모르게 정말 짧기만 하다. 논과 밭에서 농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마을 사람들 한 손 가득 외지인 외계인을 위한 음식과 먹거리가 넘쳐난다.



그리고 어두컴컴. 해가 질 무렵 마을 입구 정자에 옹기종기 모여 앉은 농부들은 이미 해 맑은 술판이 벌어졌다. 그곳을 지나는 외계인을 향해 한 잔 걸치고 가라며 손짓을 하는 정겨운 모습속에서 나는 또다른 행복과 인간미를 배운다. 


이것이 행복인가? 


이것이 사람사는 곳인가? 


내가 사는 그곳은 과연 무엇이 다른가.?



차별과 편견이 난무하는 도시에 소수자로 살면서 난 외지인, 외국인, 외계인으로서 또 하나의 공동체안에 소수자로 왔지만 이곳에서 차별과 편견은 무의미한 단어일 뿐이다. 이러한 깊은 고민은 생각할 시간조차 주지 않는다.


서서히 밤이 찾아오는 저녁 7시무렵 부터는 사람들이 하나둘씩 하루의 일과를 마무리하듯 마을 단상에 옹기종기 모여 담소를 나누거나 집에서 TV나 영화 (한류 콘텐츠)를 보면서 하루를 마무리 한다.



풀벌레 귀뚜라미 소리가 점점 자장가처럼 들리는 저녁 9시 쯤이면 집집마다 하나둘씩 불이 도미노. 처럼 꺼지고 항찻은 고요함에 빠진다.



낯선 사람이라도 발견한 듯 지져대는 동네 개들 때문에 밤잠을 설치기도 하지만 에어컨 바람 하나 없이 시원한 자연 속에서 불어오는 신선한 바람이 창문 속으로 스며들어 이곳에서의 꿈자리는 언제나 시원하고 달콤하다.



그리고 어스름한 새벽, 집 지붕 위에 올라 꼬끼오하고 길게 목을 빼는 닭 울음 소리는 시골 농가의 아침을 알리는 알람, 상쾌한 새벽이슬 맞으며 마당에서 자라는 코코넛 야자수 나무와 바나나 잎줄기 아래 프릭키누 (쥐똥고추)가 하늘을 향해 뻗뻗히 서 있다.



이른 아침, 시장으로 향하는 동네 사람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다. 대부분이 혈육을 나눈 사촌지간 이라는 사실이 나 같은 요즘 도시인에게는 놀라울 따름이다.

한가득 자연에서 얻은 싱싱한 물고기와 농산물 그리고 가족들의 아침 밥상에 올라올 국과 반찬거리를 손에든 마을사람들은 시장에서 또 한번 정겨운 담소를 나눈다.



또한, 태국에서는 새벽녘 탁발을 하고 공양하러 다니는 스님에게 바칠 음식이나 곡물을 준비하거나 마을 한가운데 자리한 사찰이나 집집이 하나씩은 지어놓은 신당에 바칠 깨끗한 물과 꽃, 음식을 함께 준비하며 하루는 이렇게 시작되는 것이다. 이곳은 자연의 생기가 넘치는 세상이다.



행복의 비결은 남으로 하여금 자신이 행복을 주는 존재라고 믿게 만드는 것이다. (알 배트, 행복명언) 이 생각났다.



도시 사람은 시골 사람이 더 보수적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보수, 진보 모두가 무의미 하다. 지금 나에게 주어진 삶에 만족하고 같은 인간으로서 태어나 함께 누리며 대접받고 출생에서 죽음까지 함께 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인간의 삶이며 예의라는 것을 이들은 모두 알고 있다.



나는 내일 다시 치앙마이로 떠난다. 내가 태어나고 자란곳은 아니지만 어차피 다시 찾을 내 마음속에 고향은 람빵 항찻이다. 아니 난 이곳에서 다시 태어났는지도 모른다.


매번, 힐링 제대로 하고 떠나는 이기분은 그 야말로 세상 최고다. 상처받은 마음, 그동안 쌓였던 스트레스 이 모든것이 치유된것 같다. 👍#JONYTHAI




<#태국투어 ⓝ #방송전문 #코디네이터 (c) #조니타이 | 저작권자 #JONYTHAI ⓒ SINCE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