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니::끄적끄적/방송보기

일부 중국 관광객들의 막무가내식 행동과 무질서는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by 조니정 JONY JUNG 2014. 11. 28.



<앵커 멘트>

이제 우리나라 어디를 가나 중국인 관광객들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그런데 일부 중국 관광객들의 막무가내식 행동과 무질서는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김나나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국인 관광객이 인터넷에 올린 영상입니다.

한 대학 학생들의 일상을 무단으로 공개했습니다.

<녹취> "여기가 기숙사인 모양이군요. 정말 넓어요."

일부 관광객은 한국 후기라며, 짧은 옷을 입은 학생 사진만 캡처한 뒤 외모평까지 달아놨습니다.

일부는 성인사이트에까지 실었습니다.

촬영된 대학을 찾아가봤습니다.

각종 촬영장비를 동원한 중국인들로 학교인지 관광지인지 헷갈릴 정도입니다.

<녹취> 중국인 관광객 : "도서관 안이 잘 돼 있더라고요. (안에 들어가면 안되는데요) 같은 아시아 사람인데 뭐 어때요."

학교는 고심끝에 모든 건물에, 출입금지 경고문을 달았지만 무용지물인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우한솔(대학 4년) : "복도에서 중국인 엄마랑 아이가 와서볼일 보게 하고, (수업듣는데) 동물원에서 동물구경하듯이 보신적 있었어요."

공공장소 흡연도 골칫거리.

금연 구역에서 중국 신문까지 펼쳐들고 담배를 피웁니다.

<녹취> "(담배 피우면 안되는데요?) 네 담배 끌게요. 끄면 되잖아요."

하지만, 외국 손님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강한 제지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배현우(서울시 중구 공무원) : "설명을 중국으로 하는데도 한계가 있고 우리나라에 온 손님 이다보니 강력한 제재는 부담스러운 게 사실입니다."

중국인 관광객은 올해 6백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돼 우리 관광산업의 주요 고객으로 자리잡았지만 갈등의 목소리도 적지 않은 상황입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