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국관광48

태국 여행, 인센티브 단체여행 지원 프로그램 태국관광청이 2020년 상반기 인센티브 단체 지원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태국관광청은 지원 가능 지역 15곳을 세 분류로 나누어 지역별 신청 조건과 지원금을 차등 적용한다. 치앙라이는 제 1지역, 후아힌·끄라비·카오락 등은 제 2지역, 그리고 방콕·파타야·푸껫·치앙마이는 제 3지역에 해당한다. 제 1지역은 최소 50명, 제 2지역은 200명, 제 3지역은 300명 이상 단체부터 신청 가능하다. 숙박비와 식사비는 둘 중 하나만 지원한다. 숙박비의 경우 지역별로 각각 1인당 700바트(약 2만7,000원), 550바트, 450바트를 지원한다. 다만, 치앙라이는 최소 2박 이상 체류해야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식사비는 지역마다 1인당 650바트, 500바트, 400바트씩 제공한다. 지원하는 식사비는 그룹 인원수와.. 2019.11.02
태국을 찾는 관광객 부가세 환급 한도 늘고 더욱 쉬워진다. 이제까지 태국여행하시면서 쇼핑하고 물건사고 세금환급 받는것 때문에 공항에서 시간도 없는데 많이 골치아프고 힘드셨죠? 이제 이런문제가 개선되고 더욱 편리해 질것으로 보입니다. 태국을 찾는 외국 관광객들의 부가가치세(VAT refund) 환급이 더 편리해지고, 환급 한도도 늘어날 것이라고 18일 방콕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방콕포스트 보도 태국 국세청은 시내 VAT 환급 서비스 센터에서 환급 가능한 액수를 현행 1만2천 바트(약 46만원)에서 3만 바트(약 116만원)로 올릴 예정이며 국세청은 또 조만간 시내에서도 VAT를 현금으로 환급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처럼 말이죠> 현재 수완나품 국제 공항과 돈므앙 국제공항에서만 실시되고 있는 VAT 현금 환급 서비스를 치앙마이, 푸껫, 끄라비 등.. 2019.10.20
태국 관광청 전세계 성소수자 관광객 유치 홍보전 [#조니타이 르포] 태국은 전세계에서 관광객이 가장많이 찾는 국가로 이미 오래전부터 세계 외국인 관광객 입국자 순위 Top 1~2위 를 오르락 내리락하는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관광대국이다. 시대의 흐름에 맞추어 태국정부는 이미 오래전부터 전세계 LGBT 관광객을 상대로한 태국관광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며 유치하고 있다. 한국 언론에서는 주목을 받지 못했던 지난달 6월 대한민국 서울에서 아시아 최초 정부기관으로는 서울 퀴어문화축제에 태국관광청 부스가 설치되었다.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받았다. 현장에서는 이미 퍼레이드가 시작되는 오후에 태국 관광안내 책자가 모두 소진되었다. ​​​ 세계적인 관광 대국 '태국이 전 세계 성 소수자들을 관광객으로 유치하기 위해 이색 홍보전에 나서고 있다고 일간 방콕포스트가 4일 보도.. 2019.07.29
서울에서 태국을 '맛' 나다 '타이페스티벌 2019 ' 청계천 광장에서 만나요. 서울에 중심 청계천 광장으로 다시 돌아온 2019 타이페스티벌 'SO THAI FESTIVAL' 을 소개합니다. 서울에서 만나는 태국의 모든것, 작은 타이왕국을 서울에서 '맛' 나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타이페스티벌은 매년 새롭고 색다른 주제로 이번에는 ‘쏘 타이 페스티벌(SO THAI FESTIVAL)이라는 슬로건으로 4월 20일부터 4월 21일 까지 화려한 봄날의 주말 토요일과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서울 청계천 광장에서 개최됩니다. 태국의 진정한 문화를 소개하고 관광객들에게 태국을 체험하고 이해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타이페스티벌은 청계 광장에 마련된 무대와 부스에서 다양한 이벤트 행사를 비롯하여 태국 정통 음식과 음료, 과일, 식재료 등을 판매하고 태국의 전통 공예품 시연, 무에타.. 2019.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