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정보::TRAVEL/태국생활

출근길 김밥, 어릴적 엄마손 김밥이 그립다

by 조니정 JONY JUNG 2016. 3. 10.



언제나 그리워 했던 김밥,

태국에 온 이후 김밥을 제대로 못 먹어 본 듯하다.

인생 처음으로 출근길 김밥을 먹는다.

초딩때 소풍 가는 느낌이 난다. 설레는 마음 ~

한편, 새벽녘 일찍 일어나 부엌에 쪼그려 앉아

김밥을 말고 계셨던 어머니 생각이 자꾸 맴돈다.




굵고 정성스레 썬 김밥을 노란 양은 도시락에 차곡차곡 쌓아 주시고....

어머니는 부엌에서 혼자 썰다 남은 김밥 꼬다리로 한 끼를 해결하시던

그 모습이 왜 어른이 되어서야 생각이 나는지.?

엄마손 김밥.

조니정에 태국생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