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니::끄적끄적/뉴스-NEWS

내일부터 푸미폰 태국국왕 '세기의 장례식'…애도 물결이 시작된다

by JONYTHAI JONY JUNG 2017. 10. 25.


내일부터 푸미폰 태국국왕 '세기의 장례식'…애도 물결이 시작된다.

70년간 태국의 왕좌를 지켰던 푸미폰 아둔야뎃 전 국왕의 장례식이 25일 (현지시간) 부터 닷새간 진행된다.

24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태국 외무부는 푸미폰 국왕의 장례식에 최소 32개국에서 왕족 또는 국가지도자급 조문객이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왕지그메 케사르 남기엘 왕추크 부탄 국왕, 레소토의 레트시에 3세, 소피아 스페인 왕비, 막시마 네덜란드 왕비, 마틸드 벨기에 왕비, 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 앤드류 영국 왕자, 아키시노노미야 일본 왕자 등이 조문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에서는 박주선 국회부의장 등으로 구성된 정부 조문 특사단이 파견된다.

장례식이 시작되는 25일에는 다비식장인 사남 루엉광장에만 30만명 이상의 운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둘째날에는 푸미폰 국왕의 시신이 길이 18m, 높이 11.1m의 왕실전차를 통해 왕궁에서 장례식장으로 운구된다. 이어 마하 와찌랄롱꼰 현 국왕 주재로 화장이 진행된다.

셋째날에는 유골이 수습돼 왕궁으로 돌아가고, 하루 동안 기도회가 열릴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29일 국왕의 유골이 사원에 안장되면 장례식이 끝난다.

태국 정부는 장례식장을 찾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방콕 시내와 태국 전역에 별도의 장례식장과 헌화시설을 마련한다. 푸미폰 국왕 사후 지난 1년간 조문객은 1300만명 상당으로 추산되고 있다.

또한 태국 정부는 내국인과 외국인 관광객에게 장례식 기간 동안 애도분위기를 유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지방송은 푸미폰 국왕의 업적을 기리는 프로그램을 방영하고 흑백에 가까운 어두운 톤으로 채도를 조정한 상태다.

시내 곳곳에서는 푸미폰 국왕을 추모하는 사진과 그림 전시회가 진행되고 있다.



전세계 왕족들, 푸미폰 국왕 장례식 열리는 방콕에 집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