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니::끄적끄적/뉴스-NEWS

1주일 굶었어요”…맨발로 가스배관 타고 집 탈출한 11살 소녀

by JONYTHAI JONY JUNG 2015. 12. 21.
충격.! 난 이 뉴스가 대한민국이 아닐것이라는 생각으로 재생 버튼을 눌렀다. 그런데..... ㅠㅠ 



온라인 게임에 중독된 30대 남성이 어린 딸을 2년간 감금·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친부에게 맞을까봐 집 밖에 나갈 생각을 못했던 11살 딸은 배가 너무 고파 맨발로 2층 가스배관을 타고 집을 탈출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딸 A(11) 양을 2년간 집에 가둬 놓고 상습적으로 때리고 굶긴 아버지 B(32)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양 폭행에 가담한 동거녀 C(35)씨와 그의 친구 D(36·여)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2013년 인천 연수구의 한 빌라로 이사온 뒤 최근까지 딸 A양을 학교에 보내지 않고 집에 가둔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밥을 제대로 먹이지 않은 혐의다.


년전 C씨와 동거를 시작한 B씨는 직업도 없이 온종일 온라인게임을 하며 지냈다. 식사시간과 잠자는 시간을 말고는 하루 종일 게임만 했으며, 생활비는 C씨가 벌었다.

B씨와 C씨는 A양을 자주 때렸으며 밥도 주지 않았다. 밥을 제대로 주지 않은 상태에서 너무 배고팠던 A양은 집에 남은 음식을 몰래 먹다가 B씨에게 들켜 수차례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 B씨는 손과 발은 물론 옷걸이를 걸어두는 행거 쇠 파이프로도 딸을 때렸다.

경찰 조사에서 A양은 “아빠가 일주일 넘게 밥을 주지 않을 때도 있었다”고 진술했다. 최소한의 영양도 섭취하지 못한 A양은 발견 당시 키 120㎝, 몸무게 16㎏에 불과했다.

A양의 사연은 결국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집 밖으로 나오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아버지가 자신을 더 때릴까봐 무서워 집 밖을 나갈 생각조차 못했던 A양은 지난 12일 낮 11시께 배가 너무 고파 자신이 살고 있던 빌라 2층 세탁실에서 가스배관을 타고 아버지 몰래 탈출해 인근 슈퍼마켓에서 빵을 훔쳐 먹다가 주인에게 들켰다.

긴 팔 티셔츠에 반바지, 맨발 차림으로 빵을 먹던 A양을 이상하게 여긴 주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발견될 당시 A양은 늑골이 골절되고 팔, 다리에 멍이 선명했다.

B씨와 C씨, D씨는 A양이 사라진 것을 알고 곧바로 도주했지만 지난 16일 모두 경찰에 붙잡혔다. 

B씨는 8년 전 아내와 이별한 뒤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내다가 6년전 C씨를 만나 동거를 시작했으며, D씨는 2년 전부터 B씨 집에서 지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딸이 학교에 가기 싫다고 해서 가지 말라고 했으며, 밥을 굶긴 것은 먹다 남은 음식을 먹길래 훈육차원에서 그런 것”이라고 진술했다. 


A양은 현재 병원에서 늑골 등 다친 부위를 치료를 받으며 안정을 되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은 치료를 마친 뒤 아동보호기관 등으로 옮겨질 예정”이라며 “앞으로 친부와는 지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정보 : 동아일보, KBS 뉴스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