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니::끄적끄적/뉴스-NEWS

태국, 코로나19 격리 조처 '우왕좌왕'에 혼선 가중 [연합뉴스보도]

by JONYTHAI JONY JUNG 2020. 3. 5.

정부소식통 및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격리 조처를 놓고 태국 정부가 우왕좌왕하면서 태국인은 물론 외국인들 사이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대구경북 지역 태국인 불법체류자와 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입국자 처리방침을 놓고 정부 부처간 의견이 충돌하는 양상이다. 아래는 3월 5일자 연합뉴스 보도내용과 타이 PBS 뉴스 영상이다. 

<연합뉴스> 위험 국가 방문객 자가 격리·한국 내 불법체류자 강제 격리 번복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격리 조처를 놓고 태국 정부가 우왕좌왕하면서 태국인은 물론 외국인들 사이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타이 PBS 뉴스 화면캡쳐 / 방콕수완나품국제공항 입국장 모습 


5일 현지 언론 및 외신에 따르면 최근 논란의 대상이 된 이는 부총리를 겸하고 있는 아누띤 찬위라꾼 보건장관이다.
아누띤 장관은 3일 페이스북에 중국과 한국을 포함해 9개 국가 및 2개 지역이 '코로나19 고위험 지역'으로 지정됐다는 보건부 발표를 담은 문서를 올렸다

그러면서 "이들 국가 및 지역에서 온 모든 방문객은 증상이 있건 없건 '예외 없이' 14일간 자가 격리를 요구받을 것"이라며 "어기면 관련법에 따라 처벌을 받는다"고 적었다.

이러자 태국인이 아닌 외국인들도 '예외 없는 자가 격리' 대상이 되는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일었다.
그러나 발열 증상 등이 없을 경우에는 외국인들은 자가 격리가 의무는 아닌 것으로 정리되는 분위기다.

주태국 한국대사관 관계자도 연합뉴스 측에 "해당 조치는 태국인에게만 적용되고 한국인 등 외국인은 해당하지 않는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런 논란 때문인지 아누띤 장관은 몇 시간 만에 이 문서를 지웠다. 또 페이스북 계정도 닫아버렸다.

그는 전날 정부청사 회의 뒤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 "왜 그 서류가 페이스북에 올라갔는지 모르겠다. 아직 서명도 안했다"면서 "한국 내 태국인 불법체류자 귀국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에 서류를 재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서 불법체류 중인 태국인의 귀국 문제도 오락가락을 거듭했다.
태국 외교부에 따르면 5천명 이상의 태국인 불법체류자가 지난해 12월부터 1일까지 한국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자진 신고했다.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1만명 이상의 불법체류자가 귀국할 것으로 본다.
이들에 대해 수완나차이 왓타나잉차론차이 질병관리국장은 2일 기자회견에서 "'우한 귀국자'와 같은 조치를 적용할지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초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특별 전세기 편으로 돌아온 태국민 138명은 해군 시설에 14일간 격리 조처됐고, 격리 기간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하루 뒤 쁘라윗 웡수원 부총리는 한국은 중국처럼 봉쇄령을 내리지 않았기 때문에 코로나19를 피해 돌아오는 불법체류자들을 격리할 법규가 없다면서, 자가 격리 조처를 요청받을 것이라고 '딴소리'를 했다.
이는 하루 만에 다시 뒤집혔다.

쁘라윳 총리는 관계부처 긴급회의 후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대구와 경상북도에서 불법 체류하다 귀국하는 태국인들에 대해서는 우한의 경우와 같이 14일간 정부 시설에서 격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혼선이 이어지자 AFP 통신은 "격리를 둘러싼 태국 정부의 입장 번복으로 수많은 휴가 계획이 혼란스러워졌다"고 꼬집었다. /출처: 한국경제 / 연합뉴스 인용보드 3월 5일짜 뉴스 및 타이 PBS 유튜브 영상 

타이 PBS 뉴스화면 캡쳐 /. 국가별 입출국 국가 제한조치에 대한 설명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