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국93

내일부터 푸미폰 태국국왕 '세기의 장례식'…애도 물결이 시작된다 내일부터 푸미폰 태국국왕 '세기의 장례식'…애도 물결이 시작된다. 70년간 태국의 왕좌를 지켰던 푸미폰 아둔야뎃 전 국왕의 장례식이 25일 (현지시간) 부터 닷새간 진행된다. 24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태국 외무부는 푸미폰 국왕의 장례식에 최소 32개국에서 왕족 또는 국가지도자급 조문객이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왕지그메 케사르 남기엘 왕추크 부탄 국왕, 레소토의 레트시에 3세, 소피아 스페인 왕비, 막시마 네덜란드 왕비, 마틸드 벨기에 왕비, 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 앤드류 영국 왕자, 아키시노노미야 일본 왕자 등이 조문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에서는 박주선 국회부의장 등으로 구성된 정부 조문 특사단이 파견된다. 장례식이 시작되는 25일에는 다비식장인 사남 루엉광장에만 30만명 이상의 운파가 몰릴 것으.. 2017. 10. 25.
방콕 실롬 디제이스테션 전기 누전 화재, 손님들 대피 소동 ▶MIDNIGHT BLAST AT SILOM’S ‘DJ STATION’ WAS ELECTRICAL MALFUNCTION ​어젯밤 방콕을 대표하는 20년 전통 게이 디스코 "디제이스테이션 (DJ Station)"에서 노후된 전기시설 화재로 자정 손님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있었다. 지오디(GOD)도 문닫고 이제 어디가서 놀지? #조니타이 2017. 9. 27.
대구-태국 방콕 정기 노선 다음 달 29일부터 แทกู-กรุงเทพฯเดือนหน้า.... เครื่องบินประจำทาง [#조니타이] 대구국제공항에서 태국 방콕을 오가는 정기 항공노선이 생긴다. 티웨이항공은 다음 달 29일부터 대구-방콕 정기노선을 신설해 189석 규모 보잉 737-800기종을 하루 한 차례 운항한다. 한국시간 오후 9시 10분 대구발 비행기는 다음 날 오전 1시 10분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또 오전 2시 25분 방콕을 출발한 비행기는 오전 9시 20분 대구 국제공항에 도착하며 왕복 운임은 최저 30만원대 수준으로 저렴한 편이다. ▶태국가는 항공기 두배로 늘어난다. ​ ▼ 아래 [공감/좋아요] 눌러 주시면 좋은 글을 쓰라는 격려로 알고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커쿤캅 2017. 9. 13.
태국 가는 항공편 2배로 늘어난다. Korea, Thailand agree to expand bilateral flights 5~6일 한-태국 항공회담서 합의 지정항공사 4개→8개로 2배 늘려 이스타·티웨이·에어부산 등 취항 전망 ▶S. Korea and Thailand have agreed to double the number of designated airlines on their bilateral routes as Seoul tackles declining travel demand from China.., ​ [#조니타이 - 뉴스펌] 우리나라 국민이 3번째로 많이 방문하는 나라인 태국으로 갈 수 있는 항공편이 두배로 확대된다. 5~6일 부산에서 열린 한국-태국 항공회담에서 지정항공사 수를 각각 8개로 늘리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양국 간을 운항할 수 있도록 지정받은 항공사는 각각 4개로 제한돼 있다. 그동안 임.. 2017. 9. 6.
지구촌 나눔 한마당 'SEOUL FRIENDSHIP FAIR 2017, 서울 프렌즈십 페어 2017 글로벌 문화 ․ 음식축제 …‘지구촌나눔한마당’ SEOUL FRIENDSHIP FAIR 2017 ​ [#조니타이] - 9월 첫 주말인 2일(토)과 3일(일) 세계 60개국 문화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글로벌 문화․음식축제 ‘2017 #지구촌나눔한마당(Seoul Friendship Fair 2017)’이 서울광장, 무교동 거리, 청계천로 등 도심에서 개최되었다. ​ 축제 개막식 2일 첫날 서울광장에서는 15개국 대사와 배우자 및 자녀 등 35여명이 #세계전통의상패션쇼’에 참가해 각국의 고유의상을 선보였으며 올해는 #박원순 서울 시장 부부도 전통 한복 차림으로 함께 런웨이를 걸었다. ​ 올해는 ‘세계의 평화와 나눔-가족과 함께하는 이틀간의 세계여행’이라는 주제 아래 ▲ 13개 도시 문화공연 ▲ 4.. 2017. 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