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 NEWS

대만서 '쯔위 사태' 확산 반 황안 시위에 1만명 참가 계획

by JONYTHAI JONY JUNG 2016. 1. 18.



[타이베이 뉘우스] - JYP 소속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 (#TWICE) '의 대만 멤버 쯔위(17)가 중국 내 반발 등으로 한국 방송에서 대만국기를 든 것을 사과한 사건에 대한 반발이 대만에서 확산되고 있다.

쯔위는 지난해 11월 국내 한 인터넷 방송에서 대만기를 흔들었다는 이유로 중국에서 '대만 독립운동자'라는 역풍을 맞았다.

소속사의 두 차례 사과에도 중국 내 비난이 가라앉지 않자 쯔위는 15일 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와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에 올린 사과 영상에서 "중국은 하나밖에 없으며 중국인임을 언제나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해 대만에서도 비판을 받았다.

대만 누리꾼들은 쯔위의 국기 사건을 처음 폭로한 중국 가수 황안(黃安)을 규탄하는 시위를 오는 24일 열기로 하고 페이스북에서 참가자 모집에 나섰다.

이들은 24일 오전 타이베이(臺北) 시청에 모여 황안 반대와 쯔위 지지를 위한 거리 행진을 벌일 계획이다.

현재까지 이 페이스북 페이지에 반(反)황안 시위 참석 의사를 밝힌 누리꾼은 1만 명에 육박하며 관심이 있다고 표한 이는 5만3천명에 달하고 있다.

대만 태생이면서도 중국 국적을 갖고 중국에서 활동 중인 황안은 쯔위가 한국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든 사실을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알리며 '대만독립 분자'로 의심된다는 글을 올린 적 있다.

그는 논란이 확산하자 다음 달 3일 대만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지만 대만 국민들이 그의 방문을 반대하고 있다.

쯔위가 대만 국기를 든 행동에 대한 지지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 대만 여성은 한글로 작성한 호소문에서 쯔위의 사과문 낭독과 관련, "총만 없다 뿐이지 흡사 IS(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가 인질을 죽이기 전에 찍는 동영상 같았다"며 중국이 힘이 센 부자 나라이지만 이런 모습은 마치 자신의 말을 따르지 않는 친구들을 괴롭히는 짓궂은 어린아이와 같은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사회의 가장 기본적인 것이 국가인데 이렇게 가장 쉽고 기본적인 것들이 우리 대만 사람들에겐 너무나 멀게만 느껴진다"며 대만이 절대 중국의 속국이 아니라는 사실을 여러분의 친구와 가족들에게 일깨워 주기를 간절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일부 누리꾼은 16일 시행한 총통, 입법위원 선거 투표 인증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나는 대만인이다', '대만은 나의 국가다' 등 글과 대만 국기 사진을 함께 게시했다.

대만의 온라인 패션잡지사 저스키(JUSKY)는 쯔위에게 새로운 가능성과 또다른 선택권을 주기 위해 쯔위에 대한 매니지먼트 권리를 JYP엔터테인먼트로부터 최대 1억 대만달러(36억1천900만원)에 인수하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타이베이타임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어 “쯔위는 지난 며칠 동안 많은 걸 느끼고 깨닫고 반성했다. 그녀는 13살이란 어린 나이에 집을 떠나 한국에 왔는데, 쯔위의 부모님을 대신하여 잘 가르치지 못한 저와 저희 회사의 잘못도 크다”면서 “쯔위의 모든 중국 활동을 중단하고 또한 이번 사건으로 인해 영향을 미친 모든 파트너들과 관련된 사항들을 합당하게 처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TWICE #쯔위 #JYP #대만가수 #여가수 #ChouTzuyu #周子瑜 #ZhōuZǐyú


댓글0